TOP

보도자료

대표-소통공간-공지사항-공지사항 상세보기 - , 카테고리, 제목, 내용, 파일, 조회수, 작성일, 작성자등의 정보를 제공합니다.
“독감 백신 접종으로 온 가족 건강을 지켜주세요!”
작성자 김지섭 출처
등록일 2021/10/08
첨부파일 [보도자료]“독감_백신_접종으로_온_가족_건강을_지켜주세요!”.hwp (28 KB)
[사진]_제4회_독감_백신_접종의_날.jpg (544 KB)

독감 백신 접종으로 온 가족 건강을 지켜주세요!”

 

- 1011독감 백신 접종의 날맞아 백신 접종률 제고 방안 논의 -

- 코로나19와 독감 트윈데믹우려“10월부터 접종해 감염 예방해야” -

 

 

1011독감 백신 접종의 날을 맞아 국내 독감(인플루엔자) 백신 접종 확대를 모색하기 위한 자리가 마련됐다.

 

한국제약바이오협회(회장 원희목) 백신의약품위원회는 지난 6일 서울 서초구 제약회관에서 독감 백신 접종률 제고 방안을 논의하고, 올해 4회째를 맞이한 독감 백신 접종의 날홍보 활동을 강화키로 했다고 8일 밝혔다.

 

협회는 독감 백신 접종의 중요성을 알리기 위해 지난 2018년 접종 최적 시기인 10월과 1+1 의미를 담은 11일에 (1)와 너(1)가 함께(+) 백신 접종을 해야 독감을 완벽히 예방할 수 있다는 상징적 의미로 독감백신접종의 날을 제정했다.

 

이후 매년 온라인 홍보, 건강강좌, 관련 행사 등 독감 백신 접종과 관련된 대국민 홍보를 진행하고 있다. 세미나 등을 통해 독감 백신 접종의 중요성도 알려나갈 예정이다.

 

흔히 감기로 인식하는 독감은 인플루엔자 바이러스에 의한 감염병으로 발열, 두통, 근육통, 인후통, 콧물, 코막힘, 기침 등 증상을 나타내며, 폐렴, 뇌염 등 생명이 위험한 합병증을 유발할 수 있다. 기침이나 재채기를 할 때 분비되는 호흡기 비말을 통해 감염되며, 보통 12월에서 다음해 4월까지 유행하기 때문에 예방접종 후 방어항체를 만들어내는 시간을 감안하면 10월부터 11월 사이에 접종하는 것이 중요하다.

 

또한 독감은 가족 중 한 사람만 걸려도 옮기 쉽고, 1~4일의 잠복기가 있어 방심한 사이에 증상이 나타날 수 있다. 따라서 백신 접종 시에는 온 가족이 함께 접종해 감염의 위험을 낮춰야 한다.

 

특히 올해는 코로나19와 독감이 동시에 유행하는 트윈데믹이 발생할 수 있어 우려가 커지는 상황이다. 독감은 코로나19와 증상이 유사해 방역현장에 혼선을 더할 수 있고, 동시에 감염될 경우 증상이 악화되거나 합병증이 커질 수 있기 때문이다. 이에 질병관리청은 코로나19 백신과 독감 백신의 접종 간격에 제한이 없고, 같은 날 접종하는 것도 가능한 것으로 안내하고 있다.

 

백신의약품위원회 관계자는 독감은 백신접종 후 방어항체 형성까지 2주 정도 소요되며 면역효과는 개인에 따라 차이가 있지만 평균 6개월가량(3~12개월) 지속되기 때문에, 미리 백신을 접종해 예방하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특히 올해는 코로나19로 인한 트윈데믹 우려도 나오는 만큼 독감 백신 접종의 날을 통해 백신 접종의 중요성을 되새기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

 




이전글 KIMCo, 홍릉강소특구와 제약바이오 혁신기술 상용화 지원
다음글 “美·UN 의약품 조달시장 기회 잡자”…14일 설명회 개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