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파마인포데스크

대표-소통공간-공지사항-공지사항 상세보기 - , 카테고리, 제목, 내용, 파일, 조회수, 작성일, 작성자등의 정보를 제공합니다.
2019년 한국 SCI급 논문 수 전년보다 8.47% 증가…세계 12위, 임상의학 분야에서 논문발표 가장 많아…
작성자 박찬웅 출처 한국과학기술기획평가원(KISTEP)
등록일 2021/04/06
첨부파일

임상의학 분야에서 논문발표 가장 많아…피인용 순위는 세계13위

2019년 한해 세계에서 논문 가장 많이 발표한 국가는 중국…미국은 2위로 밀려

(서울=연합뉴스) 정윤주 기자 = 2019년 한국이 발표한 SCI(과학기술논문인용색인)급 논문은 6만9천618편으로 세계 12위로 나타났다.

한국과학기술기획평가원(KISTEP)은 한국과학기술원(KAIST)과 정보분석 서비스기업 클래리베이트 애널리틱스의 데이터베이스를 토대로 SCI 논문 현황을 분석한 결과를 '2019년 한국의 과학기술논문 발표 및 인용 현황' 보고서에 6일 발표했다.

한국 SCI 논문 발표 현황(2005∼2019)

한국 SCI 논문 발표 현황(2005∼2019)

분석 결과 한국은 2018년에 이어 2019년에도 논문 발표 개수 순위에서 세계 12위를 차지했다.

발표 논문 수는 전년(6만4천179편)보다 8.47% 증가한 6만9천618편으로 늘었다.

2019년 한국 논문 발표 기관은 3천437개로 2005년(1천807개)보다 약 2.6배 늘었다. 논문 발표 학술지 종류는 6천774개로 2005년(3천437개)보다 약 1.97배 증가했다.

 

한국 논문 발표 수 상위 20개 연구기관 현황(2019년)

2019년 한해 세계에서 논문을 가장 많이 발표한 국가는 중국으로 전년도 1위 국가인 미국을 제쳤다.

2019년 중국이 발표한 논문은 49만1천960편으로 세계 총 논문 수의 24.37%를 차지했다.

대륙별로 보면 유럽과 미주 지역의 국가별 발표 논문 점유율은 56.47%로 파악됐다.

2019년 한국의 SCI급 논문 피인용 횟수는 13만2천411회로 전 세계 13위를 차지했다.

전 세계에서 논문 피인용 수가 가장 많은 국가는 중국(115만3천128회)이었다. 미국(103만2천592회)이 2위, 영국(36만517회)이 3위로 그 뒤를 이었다.

연구진은 "한국의 SCI 논문 수는 매년 꾸준히 증가하고 있고 질적 수준도 상승 추세"라면서도 "한국은 질적 성과 수준 개선과 실질적인 성과 창출·연계를 위해 노력해야 한다"고 말했다.

 

 

*출처 : 2019년 한국 SCI급 논문 수 전년보다 8.47% 증가…세계 12위 | 연합뉴스 (yna.co.kr) 연합뉴스 정윤주 기자 jungle@yna.co.kr

 

이전글 일자리 증가 예상업종 '바이오', 반도체 다음 2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