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칼럼/인터뷰

대표-소통공간-공지사항-공지사항 상세보기 - , 카테고리, 제목, 내용, 파일, 조회수, 작성일, 작성자등의 정보를 제공합니다.
원희목 제약바이오협회장
작성자 김명중 출처 한국경제신문 2017.3.17
등록일 2017/03/21
첨부파일 IMG_8468.JPG (6.19 MB)
원희목 신임 한국제약바이오협회장 첫 간담회

정부 R&D비중 2배이상 늘리고 제약사, 수출확대 전략 마련해야 
임상시험 등에 세제 혜택 건의
“제약·바이오 산업이 200조원 규모로 성장하기 위해서는 대통령이 강력한 의지를 가지고 집중 지원해야 합니다.”

원희목 한국제약바이오협회장(사진)은 16일 서울 방배동 제약회관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20조원 규모에 불과한 제약·바이오 산업을 10배로 키우려면 대통령 직속 제약·바이오혁신위원회를 설치해 육성해야 한다”며 이렇게 강조했다. 18대 새누리당 국회의원, 대한약사회 회장 등을 지낸 그는 지난 2일 제약바이오협회 신임 회장으로 선출됐다.

원 회장은 “제약산업은 국민 건강과 보건이라는 사회적 기능과 미래 먹거리 산업으로서의 경제적 기능을 모두 수행하고 있다”며 “대통령 직속 위원회를 통해 의약품 허가 및 규제, 보험약가 제도 등 다양한 정책과 지원 방안을 범부처 차원에서 함께 고민해야 한다”고 말했다. 

원 회장은 정부 연구개발(R&D) 지원도 강화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제약·바이오 분야의 정부 R&D 투자 지원 규모는 민간 투자의 8% 수준에 그친다”며 “선진국처럼 20% 이상으로 확대해야 한다”고 했다. 개량신약과 바이오시밀러(항체의약품 복제약)의 임상 연구와 국내외 임상시험 대행기관 지출 등에도 세제 혜택을 줘야 한다고 제안했다. 이어 “고학력자 채용이 많은 제약·바이오 산업 특성상 청년고용세액공제 대상이 되는 연령 제한을 현행 29세에서 35세로 늘릴 필요가 있다”고 덧붙였다.

원 회장은 신약 개발을 지원하는 동시에 중남미, 동남아시아 등 개발도상국으로의 복제약 수출도 활성화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국내 제약사들의 매출 대비 수출 비중은 평균 17% 정도”라며 “선진기업 수준인 45% 이상으로 수출 비중을 확대하기 위한 전략을 마련해야 한다”고 했다. 

약가에 대해서는 예측 가능하고 합리적인 제도를 운영해달라고 정부에 촉구했다. 원 회장은 “과도한 약가 인하 정책은 기업의 R&D 투자와 개발 의지를 꺾기 마련”이라며 “해외 진출 시 국내의 낮은 보험약가가 걸림돌이 되는 만큼 글로벌 경쟁력을 갖출 수 있도록 제도 개선이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한국제약협회는 이날 한국제약바이오협회로 이름을 바꿨다. 지난해 8월 협회 정관 개정을 통해 명칭 변경을 추진했지만 관련 협회의 반발로 지연돼왔다. 원 회장은 제약이라는 명칭에 모든 의약품이 포함돼 있지만 지금까지 바이오는 제약의 범주가 아니라는 인식이 많았다”며 “명칭 변경은 바이오의약품 분야에도 힘을 싣겠다는 의지의 표현이라고 생각해달라”고 했다.

원 회장은 새누리당을 탈퇴하고 지난해 3월부터 맡아온 대한약사회 의장직도 내놨다. 그는 “마지막 공직이라는 마음가짐으로 제약·바이오 산업 발전에 기여하겠다”고 강조했다. 

조미현 기자 mwise@hankyung.com 
이전글 제약協 원희목 회장 취임
다음글 '미래 먹거리' 제약 산업 성장은 정부 '의지'에 달렸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