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칼럼/인터뷰

대표-소통공간-공지사항-공지사항 상세보기 - , 카테고리, 제목, 내용, 파일, 조회수, 작성일, 작성자등의 정보를 제공합니다.
"문재인케어로 제약업 위축 우려…정부 R&D투자 20%이상 맡아야"
작성자 백은혜 출처 서울경제
등록일 2017/08/30
첨부파일 서울경제_인터뷰.jpg (160 KB)
'문재인케어로 제약업 위축 우려…정부 R&D투자 20%이상 맡아야'
원희목 한국제약바이오협회 회장이 한국 제약업계의 발전방향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사진제공=한국제약바이오협회

















 
원희목 한국제약바이오협회장
벨기에식 제약사 세제혜택 도입
동북아 신약 허브 토대 마련을
 
“문재인 케어가 그 기능을 살리면서 제약업계를 위축시키지 않도록 정부가 재정방안을 마련해야 합니다. 또 제약·바이오 연구개발(R&D)에 대한 정부의 투자비중이 적어도 20%는 돼야 합니다.”

원희목(사진) 한국제약바이오협회 회장은 최근 서울경제신문 기자와 만나 “(정부가 의료비의) 보장성을 확대하는 것에 대해선 누구도 반대할 명분이 없다”며 “다만 수지구조를 맞추는 측면에서 면밀한 검토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3,800여개 건강보험 비급여 진료항목을 급여로 전환하겠다는 정부의 발표에 대해 제약업계는 의약품 수요가 늘어나지만 약값이 낮아져 오히려 부담이 커질 것을 우려한다.  

이에 대해 원 회장은 “제약업계를 지원하는 정책이 필요한 시점”이라며 연구개발비 지원 확대를 요구했다. 그는 “현재 제약·바이오 R&D 투자액 중 정부 비중은 8%에 불과한데 이를 20%로 높여야 한다”며 “위험 부담이 큰 신약개발에 적극 뛰어들 수 있도록 세제혜택도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정책지원은 벨기에식 모델을 제안했다. 벨기에는 R&D 인력에 대해선 원천징수세 80%를 면제해주고, 자국 기업이 글로벌 제약사들과 공동 연구나 임상을 하면 세제 혜택을 준다. 한국이 동북아시아의 신약개발 허브로 인정받기 위해선 이 같은 조치가 필요하다는 설명이다. 

원 회장은 “협회도 신약을 개발하는 벤처, 대학, 병원 등이 소통하고 협업할 수 있도록 다음 달 오픈 플라자를 만드는 등 오픈 이노베이션을 지원할 계획”이라며 “개별 기업이 인공지능(AI) 기반의 신약 개발에 나설 수 있도록 AI 신약개발지원센터 설립을 준비 중”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한국은 정보기술(IT) 인프라와 인력, 임상 경험 등에 비춰볼 때 제약 강국으로 성장할 잠재력이 크다”며 “기업들도 내수에 머물지 말고 베트남, 독립국가연합(CIS) 지역 등으로 진출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현재 글로벌 의약품 시장은 1,200조원 규모로 자동차와 반도체를 더한 것보다 크다. 미래 먹거리로 제약·바이오가 꼽히는 이유다. 원 회장은 “의사, 약사, 간호사들이 환자의 생명을 지키지만 결국 무기는 ‘약’”이라면서 “5년 내에는 국내에서 블록버스터급 신약을 개발할 것”으로 기대했다.

/김지영기자 jikim@sedaily.com 
이전글 [발언대] 4차 산업혁명과 제약산업
다음글 [기고] 4차 산업혁명 시대 제약 강국 도약하려면 정부 집중 투자 필요